2020.07.13 (월)

  • 비19.3℃
  • 비백령도18.5℃
  • 비북강릉17.2℃
  • 비서울17.8℃
  • 비인천17.9℃
  • 비울릉도18.0℃
  • 비수원18.3℃
  • 비청주18.9℃
  • 비대전17.8℃
  • 비안동17.3℃
  • 비포항19.0℃
  • 비대구18.4℃
  • 비전주19.5℃
  • 비울산18.7℃
  • 비창원18.7℃
  • 비광주20.5℃
  • 비부산18.4℃
  • 비목포23.8℃
  • 비여수19.6℃
  • 비흑산도23.4℃
  • 비홍성(예)18.0℃
  • 흐림제주27.0℃
  • 흐림서귀포23.8℃
기상청 제공
성남시, ‘악취지도’ 제작
  •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

뉴스

성남시, ‘악취지도’ 제작

수정·중원 본도심의 하수도 '냄새제거' 활용

   성남시(시장 은수미)는 수정·중원 본도심의 하수도 냄새를 없애는 데 활용하려고 모두 6억원을 들여 내년 12월 19일까지 악취지도를 만든다.

이를 위해 환경부, 한국환경공단과 협업해 악취지도 제작 용역비를 분담했다.

분담 비율은 성남시 81%(4억8400만원), 한국환경공단 11%(6800만원), 환경부 8%(4800만원) 순이며, 용역 계약한 ㈜한국하수도기술이 12월 19일부터 악취지도 제작에 들어갔다. 

앞서 3개 기관은 ‘주민 참여형 하수도 악취지도 작성 및 저감 방안 마련 연구용역 공동수행 협정서’를 체결했다.

시는 악취지도가 완성되면 냄새 저감 매뉴얼을 만들어 2020년 1월부터 하수도 악취, 공단 악취 등 악취 종류별, 농도별 저감 대책을 시행한다.

성남시가 자체 파악한 공단지역 상대원1동 등 23개 동의 하수도 연장 500㎞가 악취 제거 집중 대상이다.

우수관과 오수관이 합류하는 방식의 하수관이 98%를 차지하는 수정·중원지역 특성상 상존하는 생활하수의 냄새를 줄이기 위한 정화조 공기 공급 장치, 스프레이 악취 저감 장치, 낙차 방지기 설치 등 국내외 최신기술을 동원한다.

시는 효과적인 악취 제거를 위해 각 동에서 4~5명씩 모두 100명의 주민 참여악취조사단을 모집해 지역주민의 입장에서 하수도 냄새를 찾아 없앨 방침이다.

수정·중원 본도심의 악취 농도(1~5등급)를 평균 2등급(황화수소 기준 5ppm 이하) 수준으로 떨어드리는 것이 목표다.


환경정책과-지난해 11월 황화수소측정기(노란색)로 은행동 지역 하수도 악취 측정 중이다.jpg

본 기사는 넷프로 인터넷뉴스 홈페이지의 데모기사 입니다.
등록된 기사는 테스트용이며 비회원이 복사한 자료일 수 도 있습니다.




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