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9.11.21 (목)

  • 구름많음속초7.2℃
  • 흐림3.5℃
  • 구름많음철원2.0℃
  • 구름조금동두천6.0℃
  • 흐림파주4.0℃
  • 흐림대관령0.2℃
  • 흐림백령도8.2℃
  • 흐림북강릉7.0℃
  • 구름많음강릉7.8℃
  • 구름많음동해8.0℃
  • 구름많음서울7.0℃
  • 구름많음인천8.2℃
  • 흐림원주6.7℃
  • 구름많음울릉도8.6℃
  • 흐림수원8.0℃
  • 구름조금영월4.1℃
  • 구름많음충주3.7℃
  • 흐림서산7.4℃
  • 구름많음울진7.9℃
  • 흐림청주8.1℃
  • 구름많음대전7.7℃
  • 구름많음추풍령4.9℃
  • 흐림안동7.3℃
  • 흐림상주6.0℃
  • 구름많음포항11.8℃
  • 흐림군산9.4℃
  • 흐림대구10.3℃
  • 구름많음전주10.1℃
  • 흐림울산10.9℃
  • 흐림창원9.6℃
  • 흐림광주12.0℃
  • 구름많음부산11.8℃
  • 구름많음통영12.3℃
  • 흐림목포11.1℃
  • 흐림여수12.6℃
  • 흐림흑산도12.0℃
  • 흐림완도12.5℃
  • 흐림고창8.1℃
  • 구름많음순천7.9℃
  • 흐림홍성(예)7.2℃
  • 구름많음제주14.5℃
  • 구름조금고산13.2℃
  • 구름많음성산16.3℃
  • 구름많음서귀포15.0℃
  • 구름많음진주8.5℃
  • 흐림강화6.5℃
  • 흐림양평6.7℃
  • 흐림이천4.5℃
  • 구름많음인제3.7℃
  • 흐림홍천5.5℃
  • 흐림태백3.5℃
  • 구름많음정선군3.2℃
  • 구름조금제천1.5℃
  • 구름많음보은4.6℃
  • 흐림천안6.3℃
  • 흐림보령8.6℃
  • 흐림부여8.6℃
  • 흐림금산6.6℃
  • 흐림부안7.8℃
  • 구름많음임실7.1℃
  • 흐림정읍8.2℃
  • 흐림남원10.5℃
  • 흐림장수6.6℃
  • 흐림고창군7.6℃
  • 흐림영광군8.6℃
  • 구름많음김해시11.7℃
  • 흐림순창군8.7℃
  • 구름많음북창원9.8℃
  • 구름많음양산시12.3℃
  • 구름많음보성군9.0℃
  • 흐림강진군8.8℃
  • 구름많음장흥9.0℃
  • 흐림해남8.6℃
  • 흐림고흥10.9℃
  • 흐림의령군8.1℃
  • 흐림함양군6.5℃
  • 구름많음광양시10.9℃
  • 구름많음진도군9.8℃
  • 흐림봉화2.7℃
  • 구름많음영주3.1℃
  • 구름많음문경4.7℃
  • 흐림청송군6.6℃
  • 구름많음영덕7.7℃
  • 흐림의성6.7℃
  • 흐림구미7.8℃
  • 구름많음영천10.1℃
  • 흐림경주시8.4℃
  • 흐림거창6.6℃
  • 흐림합천7.2℃
  • 흐림밀양8.7℃
  • 구름많음산청8.1℃
  • 구름많음거제12.2℃
  • 구름많음남해10.3℃
기상청 제공
‘이웃세대 간접흡연 피해’ 경험자 중 74% ‘심각’ 인식
  •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

뉴스

‘이웃세대 간접흡연 피해’ 경험자 중 74% ‘심각’ 인식

흡연 피해를 받는 장소는 '베란다'가 최고

시민 10명 중 8명은 이웃세대의 간접흡연으로 피해를 받았으며, 이 중 74%심각하게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.

경기도는 자체 온라인 여론조사 시스템(survey.gg.go.kr)을 이용해 간접흡연에 대한 온라인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, 응답자의 78%가 이웃세대의 간접흡연으로 피해를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고, 이들 피해경험자(1,197)74%는 그 피해 정도에 대해 심각하다고 응답했다고 8일 밝혔다.

 

2. 간접흡연 1.JPG

이웃세대의 흡연으로 피해를 받는 장소로는 베란다(59%)가 가장 높게 나타났고, 그 다음 화장실(48%) 현관출입구(41%) 계단(40%) 복도(36%) 주차장(30%) 등의 순이었다.

하지만 피해경험자 10명 중 6(62%)은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고 그냥 참은 것으로 조사됐다. ‘관리사무소, 주민자치위원회 등에 문제를 제기한 경우21%였고, ‘대화를 시도했으나 해결되지 않는 경우8%, ‘대화로 해결된 경우5%를 차지했다. ‘도청, .군청 등 관공서에 신고하는 경우1%에 불과했다.

공공장소 및 공공시설에서의 간접흡연 피해는 더 심각했다. 응답자의 91%가 공공장소(시설)에서 간접흡연으로 피해를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, 응답자의 88%가 피해 정도가 심각하다는 데 공감했다.

공공장소 중에서는 건널목.횡단보도 등 도로변(76%)의 피해를 가장 높게 꼽았으며 버스.택시 등 대중교통 정류장(56%) 주택가 이면도로(46%) 공중화장실(43%) 유흥시설(42%) 공원(39%) 각종 주차시설(35%) 지하철 출입구(34%) 등의 순으로 지적됐다.

응답자들은 간접흡연 피해를 줄이기 위해 노력해야 할 주체로 주민 스스로’(57%)를 최우선으로 꼽았고, ‘주민자치기구’(19%), ‘국가’(15%), ‘지자체’(9%)의 역할을 당부하는 의견도 43%를 차지했다.

특히 거의 대부분의 응답자(98%)가 간접흡연 피해 방지를 위해 경기도 공동주택관리규약의 개정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찬성했다. ○○거리 전역과 같이 특정구역 전체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94%, ‘지하철역.기차역 인근구역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96%가 필요하다고 답했다.

도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간접흡연으로 인한 피해실태를 파악할 수 있었다간접흡연으로 인한 도민피해를 경감시킬 수 있는 도차원의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.

이번 조사는 지난 1221일부터 27일까지 경기도 온라인 여론조사홈페이지에서 진행, 전체 14천여명의 패널1,542명이 참여했다.

본 기사는 넷프로 인터넷뉴스 홈페이지의 데모기사 입니다.
등록된 기사는 테스트용이며 비회원이 복사한 자료일 수 도 있습니다.




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